글쓰기의 최전선 - 은유, 작가의 삶 엿보기

‘나는 왜 쓰는가’로 시작하는 책의 서문은 이 책을 한순간에 빠져들게 만든다. 은유 작가는 글을 써야만 하는 자신의 모습을 자서전 혹은 독백의 형태로 마음을 솔직하게 담았다. 이 책은 글을 어떻게 써야 한다는 기술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닌 (은유)작가의 삶을 들여보며 글쓰기에 대한 철학을 엿볼 수 있다.

더보기

태연한 인생 – 은희경, 매혹과 패턴 그리고 고독

태연한 인생 소설에서는 두 인물이 번갈아 가며 나타난다. 두 인물 간에는 전혀 이어지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이지만, 중후반을 읽어 나가면서 이제는 만나야 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그대로 남긴 채 끝을 맞이하게 된다.

더보기

책 읽기의 풍부한 경험에 대해

읽은 책을 어떻게 하면 오랫동안 기억에 남게 할 수 있을까…

더보기

2018, 새로운 시작

새로운 한해, 새롭게 시작.

더보기